음악감상실

  >   참여마당   >   음악감상실

음악감상실

모래시계 / 박현빈
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무상행 작성일12-01-08 22:55 조회2,802회 댓글1건

본문


마지막 순간에도 버릴 수 없는 그대의 이름
내 가슴에 분노를 씻어 내린다 
하나뿐인 나의 사랑
세상은 나의 몸을 쓰러뜨렸지만 진실을 향한
내 영혼의 노래는 끝나지 않았다 

외로운 나의 노래
길가에 깔린 잡초처럼 살아온 내 인생을
그 아픔들을 너만은 창가의 꽃처럼 만져주었다

누구도 비난하지마라 나 살아온 날들은
적어도 나에게 부끄럽진 않아

나 사는 동안 그댈 사랑했으니
내 선택의 절반은 헛되지 않았으니

나 사는 동안 나를 지켜왔으니
아무 미련도 없다

댓글목록

영영님의 댓글

영영 작성일

어떤 사람들은 지나간
어느 연속극을 연상시키겠군요.
외국곡도 같이 생각이 나겠지요.^^